안녕하세요. 그린무역 김팀장입니다. 

 

코로나 상황이 지나가는 중에 조금씩 해외 무역  물류도 조금씩 숨통을 틔우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 이후 세계의 산업지형이 어떻게 개편될지가 무역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는 주요 관심사중에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수입을 할 때 들어가는 총 비용에 대해서 문의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몇가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보통 견적을 물어볼 때 제품 가격 부분에서 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수입을 한다는 것은 세관에 부가세, 관세 등의 세금을 내야 하며, 다른 나라에서 우리나라로 물건이 들어오기까지 물류 및 행정적인 여러 비용이 발생하게 됩니다. 

 

 

1. 부가세 

10%, 인보이스에 기록된 제품 금액의 10%를 세금으로 납부하게 됩니다. 

 

2. 관세 

중국의 경우 기본 8% 이지만, FTA 항목에 따라 0%, 4.8%, 5.8 % 등 다양하게 적용이 됩니다. 

관세 FTA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국가에 따라 원산지 증명서 관련 서류를 준비해야 합니다. 

 

3. 해운물류비 

선사에 해운물류비를 납부하게 됩니다. 

선사에 따라 비용이 다르게 나올 수 있습니다. 

보통 수출회사에 CIF 가격으로 미리 견적을 받는 것이 유리합니다. 

최근 상황에서는 고가 설비의 경우는 보험이 가입된 CIF가 속 편한 것 같습니다. 

 

4. D/O 챠지

짐이 클 경우, 여러 상황에 의해 발생하게 됩니다. 컨테이너의 경우 중국에서는 80-130만원 가량 발생하게 됩니다. 

 

5. 관세사 수수료, 서류비 

통관 행정처리를 위해서 여러 단계를 거치게 됩니다.  수입 금액에 따라 금액이 달라지게 됩니다. 

 

6. 창고비

통관 일정이 길어지는 경우, 컨텐이너의 경우 7-10일정도가 지나가면 보관비용이 청구되게 됩니다. 

부분 컨테이너 화물인 경우에도 창고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7. 검사비 

컨테이너의 경우 X-레이 검사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가끔씩 검사가 이루어지는 경우 검사비용을 납부해야 합니다. 

 

8. 국내 운송비 

항구 창고에서 주소지까지의 트럭킹 비용입니다. 

부피에 따라 화물택배를 선택하는 분도 계시고, 화물트럭킹을 이용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지역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 

 

전체 들어가는 비용은 30-40% 정도 들어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통관 일정이 길어지게 되면 추가비용이 부담이 될 수 있으니, 

통관에 필요한 서류, 행정적인 절차는 미리 준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특히나 세관장 확인 사항에 전파법이나, 전기안전법 등의 항목이 있는 경우는 주의깊게 살피고 행정절차, 필요 서류를 미리 준비해야 추가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0유럽 기계설비, 중국, 알리바바, 기계 설비 수입문의 그린무역 김팀장  010-4231-06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그린무역 김팀장입니다. 

 

최근 중국의 인건비 및 원자재 상승등으로 기계 설비 분야에 있어 가격 가성비는 많이 하락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추세가 있다보니, 국내에 있는 고객님들 가운데는 가격이 비싸더라도 독일 등의 유럽 장비를 찾는 분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가격이 중국 기계에 비해 몇 배 비싸기는 하지만, 현업에서 일정기간 사용하다보면, 큰 이익을 가져다준다고 합니다. 

 

유럽의 기계, 설비들을 수입할 때의 유의사항 - 물류 

 

* 경로 수정 가능성

이번 코로나19와 같은 상황 발생시 지중해 루트가 아프리카를 돌아오는 루트로 바뀔 수 있습니다. 

 

* 서류 전산 미 전송 사태 

보통 써렌더를 하면 수출입자의 모든 정보가 전송되기 마련이지만, 선사의 실수로 누락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중국 같은 경우는 비슷한 시간대이기 때문에 바로바로 요청과 피드백이 오지만, 유럽의 경우는 피드백이 하루 정도 걸릴 수 있습니다. 

 

* 짧은 프리타임 

보통 컨테이너 화물이 수입자의 항구에 도착하게 되면, 수출입 일정에 따라 10일 정도를 주게 됩니다. 

그러나 일부 선사의 경우는 정확하게 일주일만 잡아두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출할 때 프리타임이 충분한지 체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수출입 통관과 관련하여 혼자서 해결하려고 할 때는 확인사항이나 돌발변수가 발생했을 때 즉각대응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전문 무역회사, 관세사를 통해서 다자간의 노력이 있을 때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습니다. 

 

유럽, 독일 기계 설비 수입상담 그린무역 김팀장 010-4231-06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그린무역 김팀장입니다. 

 

이번 글에는 정밀기계 수입에 대한 경험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2019년 한 고객이 중국의 정밀가공 기계 설비를 수입하기로 해서 수입 관련 업무를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고객의 장비는 특성상, 흔들림이 없어야 하며, 작업 테이블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균일한 회전수를 유지해야 하는 장비입니다. 그러나 특정 지점의 베어링이 살짝 튀는 문제가 발생하여, 결국 원하는 품질을 얻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고객님은 금액은 몇배 비싸지만 독일의 장비를 수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최근 중국의 장비들의 기술력이 많이 올라온 상황입니다. 

그러나 자동화기계, 정밀도를 요구하는 기계 설비의 경우는 고려할 점이 있습니다. 

 

고객님이 원하는 정밀도를 중국 기계가 구현할 수 있느냐, 

그것도 오랫동안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입니다. 

 

중국의 기계가 가성비가 좋은 것도 사실이며, 

자동화 기술도 상당 부분까지 발전한 상태입니다. 

 

그러나 기계는 사용하다보면 유지보수가 필요하기 마련이기에, 

 

정말 중요한 핵심장비의 경우는 오히려 독일등의 유럽장비, 또는 A/S를 위해 국내장비를 선택하는 고객님도 늘어가고 있습니다. 

 

자동화장비일수록 유지보수도 중요하기에, 기술적으로 확실한 장비, 그리고 A/S가 바로바로 될 수 있는 선택지를 고르는 것입니다. 

 

코로나 19 이후 기계설비 제조업의 분야도 큰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입니다. 

각 기계 설비 업종에 따라 핵심부품, A/S 여건 등을 고려하셔서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그린무역은 유럽 및 중국 기계설비 수입 대행및, 국내기계 설계 제작 상담을 도와드립니다. 

 

TAG 그린무역, 수입, 알리바바기계, 알리바바기계설비, 유럽기계, 유럽기계설비, 중국기계, 중국무역
Trac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일 및 유럽 장비 수입할 때 알아둘 점

Green TRADE 그린트레이드 2020. 5. 6. 15:00 Posted by sketch

안녕하세요 .그린무역입니다. 

 

코로나사태는 이제 북반구를 지나 남반구쪽으로 확산되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를 일찍 겪었던 나라들은 경제 부분에서 조금씩 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는 중입니다. 

 

최근에 독일 관련 기업의 수입 의뢰를 받았습니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쪽의 기계설비를 수입할 때의 유의사항을 소개합니다. 

 

1. 전기사양 확인 

보통 독일 쪽은 전기를 400V 50~60hz 를 사용합니다. 유럽의 표시 기준이 조금 다른 면은 있지만, 

한국에서 사용할 경우, 한국의 380V 60hz 등의 구분을 정확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유럽쪽의 경우, C/S 직원이 여러명이 응대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전기 및 세부 스펙 사항에 대해서는 바이어가 자세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2. 결제 인보이스 확인 

유럽은 유로화를 결제화폐로 사용합니다. 달러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네덜란드를 비롯, 유로 국가들은 달러보다는 유로화 결제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인보이스를 받았을 때, 이것이 달러, 유로 구분을 한번더 할 필요가 있습니다. 유럽쪽 장비는  T/T로 할 경우 40/60% 로 계약금, 잔금을 지불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3. FTA 관련 

유럽과는 FTA 협정에 의해서 인보이스 상에 FTA 관련 원산지 문구가 표시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정식 명칭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로 진행하다가 FTA 혜택 관련 통관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서류상의 문구 조항을 확인해야 합니다. 

 

4. 운항 관련 변수 사항

유럽에서 한국까지 오는 경로는 보통 수에즈 운하를 통해 오기 때문에 25일~30일 정도 걸린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러나 선사의 갑작스러운 사항이 생길 경우, 아프리카를 돌아서 오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지중해를 거쳐가는 항로가 갑자기 변경된 경우도 생깁니다. 

여러 변수가 발생할 수 있기에, 유럽에서 한국으로 올 때는 견적을 CIF 로 내는 것이 안전합니다. 보험 사항까지 끊은 것으로 처리하는 것이 그나마 안전합니다. 

 

유럽쪽 특히 독일 쪽은 기술적인 신뢰 때문에 수입하게 됩니다. 

정밀 작업이 필요한 기계설비일 수록 독일의 기술을 알아주는 경향이 있습니다. 

실제로 가격적인 가성비를 보고 아시아에서 수입을 했다가 정밀도가 요구되는 영역에서 받쳐주지를 못해 손해를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가격이 비싸더라도 정확한 작업이 필요할 때는 유럽쪽의 제조사를 이용하는 것도 권해드립니다. 

유럽쪽의 기계설비 수입시 그린무역에 문의 주시면 세세하게 상담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유럽, 독일 기계 설비 수입 문의 그린무역 김팀장 010-4231-0633

Tracback 0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2020.05.06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건승을 기원합니다. 화이팅입니다~

  2. Favicon of https://jsquare.kr BlogIcon sketch 2020.05.13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감사드립니다 .^^

코로나19 이후의 KBO 개막 - 경기중계 신풍속도. 방구석 라이브 응원

SKETCH/일상,단상 2020. 5. 5. 15:00 Posted by sketch

 

 

5월 5일 2시 한화와 SK의 KBO 개막전이 열렸습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중계를 지켜보는 것도 오래간만이라 반가운데, 새로운 문화가 생겼군요. 

 

카카오TV를 통한 각 구단 방구석 라이브응원을 펼칠 수 있습니다. 

 

하주석 선수의 타선에는 하주석 응원가가 펼쳐집니다. 

 

안타는 못칠 때는 응원하다가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전해줍니다. ㅎㅎ 

한화이글스 응원단 - 이번 코로나19 국면에서 새로운 콘텐츠를 창조해낸 것 같습니다. 

 

응원에 있어서도 오히려 더 친밀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 같습니다. 

Trac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