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한 사진관에서 전화를 받게 되었습니다.

내용은 손님이 내 밀은 카드를 신용카드 인줄 알고 결제를 해서 영수증을 발급했는데 몇일 지나서 보니 현금영수증 카드였다는 것입니다. 사장님은 현금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손님이 내민 카드를 신용카드인 줄 알고 결제를 했고, 손님은 매장을 바로 나갔다고 합니다.  

그래서 해당 손님의 연락처도 확인이 되지 않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어떻게 현금영수증 카드를 신용카드로 착각할 수 있었을 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통 일반적으로 보는 현금영수증 카드는 국세청의 파란색 디자인의 현금영수증 카드입니다.


그러나 현금영수증 카드는 국세청에서만 발행하는 것이 아닙니다. 각 통신사와, 현금영수증 회사, 캐시백회사, 대형 체인 등의 회사에서도 카드에 현금영수증 기능을 넣기도 합니다.


 국세청도 현금영수증 카드도 새로운 디자인이 나왔습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디자인은 변화될 것입니다.


문제는 이런 다양한 형태의 카드가 나오면서 이 카드가 신용카드인지, 현금영수증 카드인지 분별하기가 어렵게 된다는 것입니다.

국세청 현금영수증 카드나 현금영수증 전문회사의 카드에는 '현금영수증카드' 라는 문구가 찍혀있습니다. 그러나 그 외의 제휴카드인 경우는 현금영수증 카드라고 손님이 별도로 이야기하지 않으면 현금영수증인줄 모를 수도 있습니다. 현금영수증 회사의 경우 각 단체와 제휴를 맺어서 독립적인 디자인으로 카드를 만들 경우에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습관적으로 신용카드라고 자연스럽게 인식해버리는 일이 생기는 것입니다.

카드를 결제하고 나서 영수증을 한번 더 자세하게 확인했더라면 이런 일은 없겠지만 안타깝게도 현실에서는 분명히 일어나는 일입니다.

이런 피해를 받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좀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현금영수증 카드인 경우 결제진행중에 체크기 창에 현금영수증 구분으로 사업자, 소비자 를 선택하는 질문이 나옵니다. 이 부분만 정확하게 확인해도 이 카드가 현금영수증카드인줄을 알수 있는 것입니다. 손님이 현금을 내지 않고 카드를 내밀었다면 이는 신용카드로 결제하겠다는 의도입니다. 그런데 소비자, 사업자를 선택하는 질문이 나왔다면 손님에게 결제를 어떻게 할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반대로 신용카드로도 현금영수증을 결제할 수 있기 때문에, 신용카드로 현금영수증을 결제할 때는 별도로 현금영수증 메뉴를 선택해서 결제를 해야 합니다. 습관적으로 카드부터 체크기에 긁으면 자동으로 신용카드로 인식하게 됩니다.

매장주도 착각할 수 있고, 손님도 착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시간이 몇일 지나서 이 부분에 대해서 확인하려면 서로가 불편해지는 상황이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결제하는 순간 명확하게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해당 사진관 사장님이 이 부분을 어떻게 해결하셨는지 궁금해지는군요.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0.10.08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square.kr BlogIcon sketch 2010.10.08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같은 상황을 경험하셨군요. 손님이 양심적으로 다시 연락을 해서 잘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관심 가져주시고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꼭 해결되기를 바래요. ^^

  2. 익명 2013.01.25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익명 2013.01.25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익명 2013.01.25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square.kr BlogIcon sketch 2013.01.26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련 안타까운 일이 생겼네요.

      일단 해당 결제사항 영수증 잘 챙겨두시구요. 국세청 민원센터에 해당 영수증에 승인번호를 제시하시면 연결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개인정보가 민감하다보니, 저로서도 국세청 민원센터에 문의하시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해당 손님에게 문자메시지라도 보내서 다시 찾아와서 결제를 자발적으로 해야 하는 상황이 생겨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