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한 사장님으로부터 한 업체에 대한 블로그 운영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블로그 운영 컨설팅 하는데 얼마나 드는지에 대한 질문이었습니다.

사실 블로그 운영 하는데 드는 돈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고, 글 쓰는 법, 사진 올리는 법, 그리고 자신만의 컨텐츠가 있다면 누구나 무료로 올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 동안 몇 몇 지인들을 만나면서 발견한 점은 돈이 전혀 들지 않지만 그것을 시작, 또는 지속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주된 이유는 바뻐서, 글을 써 보지 않아서, 컴퓨터에 대한 두려움 등 이었습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에 의해서 블로그에 대한 관심이 식어진 듯한 느낌도 있지만, 그래도 블로그가 검색결과 등에 있어서 유리한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에 본인의 사업에 있어서 인터넷에서 힘을 집약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는 오랜기간의 인내가 필요하다. -보령 대천해수욕장 보도블럭 틈새에 피운 소나무.


최근 만난 지인의 경우에도 이제 영업을 하는데 있어 오프라인의 하드웨어적인 영업방식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인터넷 쪽으로 마케팅 전략을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두번 정도 만날 기회가 있어서 제안을 해 드렸습니다. 하루 있었던 일 가운데 특기할 만한 것을 짧게나마 일지로 기록하시고, 이메일로 보내달라고 했는데요. '일주일 뒤에는 바쁜 나머지 제안 받은 것을 하지 못해 미안하다.' 라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블로그, 본인이 조금만 더 관심을 갖고 꾸준히 글을 쓸 수 있다면 블로그는 시간, 컴퓨터로 작업하는 부분 외에는 들어가는 비용이 없습니다.

그런데 인터넷 상에 뭔가를 해 보고는 싶은데 막상 컨설팅을 받아도 쉽게 시작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여러 이유에 의해서죠.

블로그 컨설팅 비용, 서울의 어떤 블로그 마케팅 회사는 비용을 100-300만원까지 받기도 하더군요. 그정도 비용을 청구하는데는 그만한 디자인과 컨설팅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겠죠?

그러나 대전에서는 그 만한 비용을 지불하면서까지 블로그나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마케팅을 하려는 사람은 아직 만나보지 못했습니다. (관심이 있더라도 그만한 비용을 기꺼이 지불하려는 분은 아직 만나보지 못했습니다.)

사장님들 자신이 조금만 관심을 갖고 블로그를 운영한다면 진솔한 이야기들로 인해 분명 인터넷 공간에서 자신의 가치를 알릴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결국 자신의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는 것이고, 사람들은 거기에서 매력을 느끼는 것인데 말이죠.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개인 사업에도 여러 유익을 얻을 수 있는데, 현실에서는 여러 한계들로 인해 충분히 얻지 못하는 것을 인해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 블로그 운영하면서 자영업자들이 블로그를 운영해서 효과를 얻으려면..
1. 일단 블로그를 개설한다. 
2. 어떤 글이든 자신의 이야기를 정기적으로 올린다. 일주일 2번 정도..
3. 발행한 글이 어느 정도 쌓이게 되면 각 포털에 검색요청 등록을 한다. 
4. 판매하고자 하는 제품이 있다면 제품에 대한 정보를 소개한다. 
5. 제품에 대한 정보를 업그레이드 한다. 보통 전화 상담을 해 오는 손님들과 대화하다보면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게 무엇인지를 알 수 있다. 
6. 무엇보다 꾸준히 한다. 장기적으로 성실히 글을 올릴 수록 검색결과에 있어서도, 방문자에게 있어서도 신뢰를 얻을 수 있다. 
7. 블로그의 가치가 어느 정도 생겼다면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를 연동해서 활용한다. 
8. 무엇보다 블로그를 통해서 문의 온 손님에게 인터넷의 글 그대로 진실성을 나타내야 한다.  

블로그 컨설팅에 대한 문의를 받고 들었던 생각을 두서 없이 써 봅니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정말 효과적인 것을 얻을 수 있는 데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28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square.kr BlogIcon sketch 2011.06.28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예리한 질문에 감사합니다. ^^;. 블로그 컨설팅이라고 할 때, 저는 개인이기 때문에 사업자분들이 스스로 블로그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거라고 생각해요. 글 같은 경우도 사장님들이 직접 쓸 수 있으면 그게 제일 좋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제가 생각할 때 블로그로 마케팅을 한다고 할 때 효과는 3~6개월이 지나야 나타난다고 보고 있어요.

      그런데 막상 시간을 들여서 설명하더라도 몇 번 방문해서 설명하더라도 어려워하는 분이 많아요.

      비용 같은 경우는 사실 선정하기가 참 애매하죠. 블로그를 운영해서 정말 들어가는 비용 이상의 효과가 나왔다면 서로간에 협의해서 사례를 받을 수 있겠지만 시세로 정하는 것은 개인에게 있어서는 애매한 부분이 있는 것 같네요.

      사실 돈이 전혀 들어가지 않으면서 할 수 있는 영역이긴 한데 그것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측면에서 비용이 들어가지 않을까 합니다. 컨설팅을 해 주는 개인이 합당한 비용을 제시하고 그 비용에 합당한 효과를 장담할 수 있다면 당당히 비용을 제시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