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원자재값이 50% 정도 올랐다는 소식을 접했었습니다.
원자재값이 상승하다보니 재활용 자원의 가치도 높아졌다고 합니다.

이런 부분과 연관된 일을 경험했습니다. 쇠문 절도를 당했습니다.

지금 제가 사는 곳은 연립주택입니다. 연립주택 좌우에 조그만 뜰이 있습니다. 입구에 쇠 문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예전에 1충에서 개를 키울 때는 자물쇠를 걸어놓았었는데 개를 팔고 나서는 자물쇠 없이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연립주택을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조그만한 공간이 여러가지로 쓰입니다. 빨래건조대를 놓기도 하고, 조그만 밭에 고추를 심기도 하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오늘 저녁에 와서 보니 사진에서처럼 문이 없어졌습니다. 누군가가 가져간 것입니다. 그것도 대낮에 가져간 것입니다.

마침 건물 주위에는 하수도 정비공사로 포크레인 2~3 대가 왔다갔다하고, 10여명의 사람들이 일하느라 왔다갔다 하는 곳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위에 이런 상황을 틈타서 문을 가져갔습니다.

사진을 찍으려고 나왔을 때 1층 아저씨를 만나게 되어서 잠깐 동안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아저씨의 말로는 쇠문 뒤에 쌓여있던 물건이 한편으로 나와있는 것을 봐서 쇠문짝 뿐만 아니라 틀까지 통채로 떼가려고 한 것 같다고 하셨습니다. 틀은 벽 양쪽에 용접이 되어 있어서 가져가지는 못하고 문만 가져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쇠문을 떼가는 것은 너무나 쉬워보입니다. 조금만 힘을 주면 문을 빼는 것은 너무나 쉽습니다.

아저씨는 요즘 지나다니면서 현관문이든, 돈 될 만한 것들은 모조리 훔쳐가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다더니 그 말이 사실이라면서 허탈해 하셨습니다.

이렇게 문이 없어지고 나니 이제 각 층에 설치되어 있는 방범창 및 섀시도 떼갈 판이라며 걱정을 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말씀을 하시고 들어가셨습니다.

"이제 철문, 쇠 소리만 나면 나와봐야 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이런 방범창은 빠루 같은 공구 하나만 있으면 바로 해체되어 버립니다.

한 형과 이야기를 하다가 이런 현관문, 섀시 들이 돈이 되니까 시골에 버려진 집 같은 경우는 철 종류는 모조리 훔쳐가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도시 주택가에서 그것도 대낮에 이런 일을 당한 것에 황당하기도 하고 어이없기도 합니다. 주변에 그렇게 사람이 많았는데 발견을 하지 못한 걸까요?


아무튼 이런 일을 주위에서 자주 겪게 됩니다.

지난 한 달 사이에 자전거 절도 3건, 오토바이 절도 시도 2번, 트럭 공구함의 공구도 도둑맞게 되고, 1층의 아저씨도 자전거를 묶어놨는데도 2대나 잃어버렸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달 전에는 트럭의 공구함의 공구들을 모조리 도난당한 동네 아저씨도 있었습니다. 못해도 1~2백원어치의 가치이고 그것으로 생계를 이어가는데 하나도 남기도 않고 모두 쓸어갔습니다.

같이 가던 선배의 씁슬한 한 마디를 기억합니다.

"나쁜 사람들."

아무튼 이런 방법을 써서 먹고 살려고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화가 납니다. 꼭 그렇게까지 돈을 벌어야하는지? 남에게 피해를 주는 그런 식으로 먹고 살아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Daum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kspromotion.tistory.com BlogIcon 독스(doks) 2008.05.22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나,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남의집 문을 떼가다니 ~ 대박이네요 진짜 .. 허허

  2. Favicon of http://somewear.tistory.com BlogIcon 사춘기 소년 2008.05.22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황당하고 어이 없네요. 뉴스에서만 봤지. 정말 도심 한가운데서 저럴 줄은 몰랐어요.

  3.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만귀 2008.05.22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문을 떼가는구나..-_-;; 집에 안들어온 것을 다행으로 생각해야 되는건지..참 어이가 없네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jyudo123 BlogIcon jyudo123 2008.05.22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별걸 다.. 절도해가네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llltttlll BlogIcon 밀감돌이 2008.05.22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홀도 뽑아간다던데 -_-;; 이젠 대문까지 ㄷㄷㄷㄷㄷㄷ

  6. Favicon of https://ragefox.tistory.com BlogIcon 레이지폭스 2008.07.19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도 대문 뜯어가고 그랬었는데...

    요즘 원자재 값 상승해서 또 이러네요

    이번에 자전거 사면서 원자재 값상승을 몸소 체험했답니다.

    예를들어 작년에 15만원면 살 수 있던 자전거가 올해는 20만원 정도더라구요. ㄷㄷㄷ;

    근데 앞으로 더 오를거 라던데 ;ㅁ;

  7. Favicon of https://ragefox.tistory.com BlogIcon 레이지폭스 2008.07.19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은 아파트인데요. 베란다 정리 하느라 안쓰는 트랜스나 고철들을 잠시 복도에 내놨는데,

    1시간도 안되서 가져갔더군요. 그거 되게 무거운것들인데;; 물론 버릴려고 했던것 들이었어요.

    그래도 암말도 안하고 가져가는 걸 보면, 정리한다고 함부로 밖에 내다놓으면 안될거 같네요.

    • sketch 2008.07.21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이 늦어서 죄송해요^^;
      비슷한 경험을 하셨네요. 처음에 문 뜯어간 상황이 정말 기가 막혔거든요. 주변에 사람도 많았었는데 감쪽같이 떼갔어요. 참.
      동네 아는 분의 집에도 대문이 열려있으면 대문 안으로 들어와서 쓰레기를 가져가더라구요. 청소한다는 명목으로..이해는 하지만 지켜줘야할 것은 지켜줘야 하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