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친절캠페인

(2)
작은 친절이 세상을 바꾼다. - 버스 안 친절캠페인 10월의 끝자락 쌀쌀했던 날 아침. 약속장소로 가기 위해 버스에 올라탔다. 102번 버스, 오랜만에 타는 버스이다. 아침시간이라 제법 사람이 많이 탔다. 손잡이를 잡은채 서서 이동하게 되었다. 잠시 후 다음 정거장이 다가오자, 초등학생 두명이 버스에서 내릴 준비를 했다. 문이 열리고, 스피커에서 이런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 학생들 좋은 하루 보내요." 응?... 잠시후 4거리 커브길을 돌기 전 한번 더 방송이 나온다. " 버스가 커브를 돌 때는 자리를 이동하지 마십시오. 미끄러지거나 넘어질 수 있습니다. " 다음 정류장에서 버스에 오르는 손님에게 "어서 오십시오" 라고 인사를 하고 내리시는 손님에게는 " 좋은 하루 되십시오." 라고 인사를 건넨다. 농수산물 시장 입구의 정류장이 다가올 때 기사님은 또 ..
711번 버스 안 친절 캠페인 강렬한 햇빛과 소나기가 교체하던 날. 711번 버스에 올랐다. 언젠가 부터인가 이 버스의 기사님은 손님들에게 '안녕하세요.' 라는 인사를 건네셨다. 요금 계산대를 지나자 마자 또 다른 인사소리가 들려온다. "안녕하세요" 앞뒤에 손님이 있어 경황이 없던 차에 뒷 좌석에 앉고 나서야 어떤 상황인지 알 수 있었다. 버스 도우미였다. 고등학생인것 같았다. 아마 학교 봉사활동 차원에서 나온게 아닌가 싶다. 자리에 앉고 나서 잠시 후 기사님이 마이크를 잡으셨다. "우리 도우미 보이시죠? 밝게 인사 건네주세요. 박수 한 번 쳐 주시구요." 버스 안의 승객들은 일제히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진심으로 격려하는 분위기였다. 다음 정거장, 그 다음 정거장. 버스에 올라탄 손님들은 도우미 학생의 인사에 뭔가 어색해 하면서도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