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명함 하나를 맡기게 되었습니다. 몇 기업체와의 만남에서 새로운 분야를 제안하기 위해서입니다. 그 동안 고민하던 내용 중에 몇개만을 추려내서 명함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일단 첫 단계부터 시작합니다. 어디선가 명함에는 자신이 발전하고 싶은 모습을 넣으라는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명함을 맡기고 나와서 한남대 부근 한남프라자 안경점에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사장님과 차 한잔 하면서 트위터를 비롯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러다가 연습장에 예전에 떠올랐던 악상을 코드와 함께 메모해 놓은 것을 사장님이 보셨습니다.

"응.. 이거 스케치씨가 만든거야..이야~~! 이게 같은 코드더라도 새롭게 연주할 수 있어.."

사장님은 바로 클래식 기타를 꺼내시더니 새롭게 연주를 하십니다. 제가 떠올렸던 악상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노래였습니다.


한 번 연주를 하신 이후.. 저도 제가 생각했던 대로 불러보게 되었습니다.

사장님에 기타 반주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습니다.

반주를 할 때.. 1~3프렛의 기본음들만 잘 활용해도 정말 멋있는 음악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해 주셨습니다. 유명한 사람들의 연주도 멋지지만, 먼저는 가장 쉬운 영역부터 착실하게 감각을 익혀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 연주를 따라 하는 것도 좋지만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어가는 것이 더 멋있다고 말씀하시네요. 실제로 사장님은 직접 작사, 작곡을 하시는 분이기도 하십니다. 자신의 노래를 부를 수 있다는 것은 멋진 일인 것 같습니다.


젊었을 때 기타로 사람들과 함께 많이 노래를 부르셨다고 합니다. 악보대로만 치면.. 청중들이 함께 호흡하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청중들이 쉽게 따라부를 수 있도록 화음을 조정해서 부르셨다고 하시네요. 노래하는 사람이 잘 부르는 것도 좋지만 여러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는 것이 더 아름답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사장님 덕분에 연습장에 적혀있던 가사, 연주가 다시 불려졌습니다. 조그만 더 다듬으면 멋진 노래가 되겠다고 격려해주시네요. ^^.

혼자서 부르고 만족했었던 노래를 블로그에도 한번 소개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기본에 충실한 것, 자신의 노래를 만들어 가는 것.. 그리고 어울림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 한남프라자 안경점 사장님은 안경의 가치를 위해 고민하시고 연구하시는 분이십니다. 
   보석안경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계십니다. 
   한남프라자 : 042-621-6979 
   트위터 : @i_ge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5.25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위치정보를 함 알려주셨으면 좋을것 같은데요? 음..저도 조만간 안경을 하나 해야하는데.. 근처라면 함 찾아가뵙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jsquare.kr BlogIcon sketch 2010.05.25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안녕하세요. 이곳은 대전입니다. ^^;;
      대전 한남대 사회과학대 출입문 바로 옆입니다. 혹시 대전 오시면 알려주세요. ^^

  2. Favicon of https://gkyu.co.kr BlogIcon G-Kyu 2010.05.25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님의 열정이 느껴집니다~! ^^

  3. Favicon of https://22st.net BlogIcon 둥이 아빠 2010.05.26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어허~~ 이곳을 매일 지나가는 곳입니다.ㅎㅎㅎ

  4. Favicon of http://www.wet.or.kr BlogIcon 송정현 2010.05.30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기타 레슨을 받으시는 건지, 아님 레슨을 하는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기타 치는 모습을 많이 봤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