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장마

(4)
남부 지방 폭우 소식에. 어제 밤 늦게 남부 지방. 특히 광주에 많은 비가 내렸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한 시민의 인터뷰에서는 물이 종아리까지 찼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저의 부모님이 계시는 고향도 광주 근처이기에 걱정이 되었습니다. 아침에 전화를 드렸습니다. 아버지께서 받으셨는데요. 비 소식에 대해서 여쭤보았습니다.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았다고 하네요. 별 피해가 없었다고 합니다. 광주쪽에 많이 왔다는 말씀을 하시네요. 마음 속으로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자녀를 안심시키려는 부모님의 마음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 동안 생활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걱정 끼치지 않으려는 부모님의 모습이 하나 둘 씩 떠오릅니다. 그런 모습을 생각하면서 오늘도 헛되지 않은 하루가 되기를 소망하면서 집을 나섭니다. 집을 나서기 전에 ..
2일.. 갑작스럽게 비를 맞네요. 장마철이네요. 밤 시간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던 도중에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집까지는 5분이면 도착하는데.. 굵게 쏟아지는 비가 싫지만은 않네요. 7월 장마기간 중에 이런 소나기와 같이 굵은 장대비를 맞으면 옛날 6살 때인가가 생각납니다. 시골집 근처의 냇가에서 햇빛 쨍쨍한 날에 물놀이를 하다가 갑자기 폭우가 쏟아졌거든요. 냇가 옆에 큰 느티나무에서 비를 피하고 있었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흘렀는지.. 누나가 우산을 갖고서 찾아온 기억이 나네요. 시골 생활에서의 몇개 남지 않은 기억입니다. 언젠가 부터인가 여름 장마철에 비 내릴 때면 그 때의 기억이 아련히 떠오르네요. 楊丞琳-雨愛
장마비로 인해 얻게 된 진한 향 2일전.. 대전은 수요일 저녁부터 장마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낮 시간 동안에는 오히려 햇빛이 한 동안 지속될 정도였습니다. 오후 6시 정도 급하게 자전거를 타고 다녀올 곳이 생겼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은 우산을 가져가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집으로 돌아올 무렵.. 빗방울이 한 두방울 씩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집에 가기까지만 비가 기다려졌으면 하는 바램이었지만 빗방울은 금새 굵어졌습니다. 직장인, 학생들 가운데 뛰는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비는 순식간에 거리를 적시고 옷을 적셨습니다. 급한 마음에 큰누님 집에 전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큰누나는 결혼해서 자전거 타고 지나던 동네 삼천동에 살고 있습니다. " 여보세요." "누나!" "어! 잘 지내?" 그 다음 답변으로 바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누..
장마가 시작되면서 배운 것..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오늘은 제법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화장실 하수도관 쪽에서 물이 넘치기 시작했습니다. 집이 반 지하이지만 크게 불편함 없이 생활하고 있었는데 이런 심한 일은 처음이었습니다. 갑작스럽게 많은 비가 내린 상황인데..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물이 역류를 했습니다. 급하게 물을 퍼내고. 원인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분명히 1년 전에 건물 전체 하수조를 청소했는데...1년 만에 다시 막힐 수 있는가?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다가.. 하수조가 2군데가 있는 걸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뚜껑의 재질이 철판이었고 녹이 슬어서 거의 부식 되어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위로 나무합판을 덮어놨는데 그마저도 썩어서 하수구 쪽으로 부스러기들이 잔뜩 떨어져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