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케치입니다. 



서천특화시장에 벌꿀수산 사장님과의 잠깐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벌꿀수산 사장님이 주문한 돌게를 진열하고 계셨습니다. 



이게 뭐냐면 돌게입니다. 





돌게가 들어오면 다라에 해수를 부어놓고 산소공급 처리도 해 놓아야 신선함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돌게는 지져도 먹고, 찜도 해 먹고, 간장게장도 해 먹는다고 합니다. 


가을에 먹으면 몸이 훨신 커져서 먹기 좋다고 하시네요. 


서해안에서 큰 돌을 들춰보면 만날 수 있는 게랍니다. 

가족들이랑 갯벌체험 갔을 때, 바위 밑에서 만난 돌게를 잡는 재미가 있답니다. 



다음 동영상은 옛날에 바다에서 만난 돌게입니다. ^^;;



벌꿀수산은 병어, 갑오징어, 돌게, 꽃게, 바지락 등을 판매하십니다. 


장항에서 매일 아침 버스를 타고 출근을 하십니다. 




아니나 다를까. 돌게 정리를 마치시고는 파를 다듬으시더니, 순식간에 파김치를 뚝딱 하고 만들어내십니다. 




상호가 서천벌꿀수산인데요. 


상호에서 사장님이 꿀벌처럼 부지런하신 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매일 아침 일찍 출근하시는 것, 물건 정리해놓고, 파김치도 뚝딱 하시는 것. 


서천에서 해산물 장사를 하신지 50년이 가까워진다고 하시네요. ㅎ 

서천특화시장에서 장사를 하면서 부지런히 일하시는 모습이 좋았는지, 

자녀들 가운데서도 해산물 장사를 이어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족들 모이면 특히나 공감가는 대화들을 한다고 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