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특화시장 여름 햇꽃게 출하

SKETCH/서천 2017.08.22 23:30 Posted by sketch

안녕하세요. 스케치입니다. 


오늘은 서천특화시장에서 꽃게를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꽃게 금어기가 마치고 바로 나온 꽃게입니다. 


이 때 나오는 꽃게는 대부분 숫게랍니다. 


봄에는 암게가 제철이고 여름 이후에 나오는 건 숫게가 살이 통통하다고 하네요. 



이번에 판매하는 꽃게는 봄철의 시세보다 많이 저렴합니다. 


1kg에 15000원 부근에서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회센터에서나 일반 수산 점포에서나 살아있는 꽃게를 만나 볼수 있어 시장에 활기가 도는 듯 합니다.



꽃게 들고 사진 포즈를 취해주셨는데, 


꽃게가 하도 팔딱거려서 연신 웃음이 나오는 상황이었답니다. 



가을로 접어들수록 꽃게가 더 살이 오른다고 하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천특화시장 전어 출하 시작

SKETCH/서천 2017.08.18 16:21 Posted by sketch


안녕하세요. 


서천특화시장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서천특화시장에는 전어 판매를 개시했습니다. 


이렇게 바구니 담긴 전어를 쉽게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전어는 8월부터 나오기 시작하는데, 가을로 갈 수록 

그 맛이 깊어진다고 합니다. 



구입하시는 손님들은 회로도 구입하시고, 

구이용으로 구입해가시는 분들도 계시네요. 


회를 뜨는데 1kg 에 15,000원 가량에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가을에 서천특화시장을 찾는 분이시라면 전어의 별미를 즐겨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천특화시장 선어 매장을 다니다보면 


복어를 말려서 파는 가게가 있습니다. 






복어는 내장, 눈, 알, 간 등에 독성이 있어서 요리할 때 주의가 필요하죠. 


경화네가게는 이 복어의 독성이 있는 부분을 

일일이 제거하고 직접 건조시켜 말린 복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말리는 과정이 굉장히 조심스럽고 세심하게 해야 하기 때문에 서천특화시장에서도 

말린 검복을 판매하는 업소는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경화네가게의 건복은 복어집에서 많이 찾는다고 하네요. 


복어탕, 복어찜의 재료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 서천특화시장 점포의 소소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곧 가을이라 전어도 나오기 시작하고, 8월 말부터는 서천 꽃게도 들어온다고 합니다. 

서천특화시장 각 점포마다 볼거리들이 가득하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서천특화시장의 해녀수산에 들렀습니다. 


직접 바다에서 해산물을 잡아서 팔으셨던 분이라 

'해녀수산' 이라고 상호를 지으셨어요.  




8월에는 은갈치가 종종 보입니다. 

제주도에서 20년만에 대풍어라는 소식이 있었죠, 

서천특화시장에도 8월 동안 꾸준히 갈치를 만나볼 수 있답니다. 


제법 살이 통통하답니다. 


손님한테 가격인심이 좋으신 분이라 

묶음으로 구입하면 더 좋은 가격에 주신답니다. 




8월에는 오징어도 보이기 시작합니다. 


보통 4마리씩 묶음으로 찾는 손님들이 많답니다. 



박하지 (돌게) -여름에 주로 잡힙니다. 


꽃게보다는 작은 크기이지만, 돌게도 찜으로, 간장게장으로 찌개용으로 먹을 수 있답니다.


서해안 쪽에 사는 주민들은 흔하게 접하지만 외지인들은 아는 사람들이 돌게를 찾는다고 합니다. 


해녀수산 사장님은 싱싱한 것들로만 소량으로 판매하고 계십니다. 

서천특화시장 오실때 해녀수산도 한 번 들러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이번 주에 서천특화시장에 방문했는데요. 


직접 배를 타고 나가서 해산물을 잡으시는 어은수산 사장님께 인사를 드렸답니다. 



마침 얼음 받으시는 중이었습니다. 


8월에 배를 타고 나가보면 주로 잡히는 것이 소라와 돌게라고 하십니다. 


소라를 보시면서 바로 잡은 소라의 특징을 말씀해주셨습니다. 


바로 잡은 소라의 특징은 껍질에 유달리 검은 빛이 난다고 합니다. 


새벽에 배를 타고 나갔다가 잡은 것을 바로 점포에 진열해 놓으니, 

자연 상태의 빛깔이 난다고 할 수 있답니다. 


곧 가을에 되는데요. 가을 부터는 꽃게잡이도 시작한다고 합니다. 

배에서 바로 잡아온 꽃게를 기다리는 손님도 많다고 하네요. 


서천특화시장에서 직접 잡은 해산물 구경하시려면 어은수산 들러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스케치입니다. 


어제 서천특화시장에 들어섰는데요. 노들강변수산 점포에 꽃바구니가 눈에 띕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며느리 일동 



꽃바구니 보면서 이야기 하니까 얼굴이 싱글벙글 이셨습니다. 


몇일 전에 생신이셨는데, 며느리들이 꽃바구니를 주었다고 합니다. 

며느리가 셋이라고 하시네요. ^^ 


노들강변수산은 생합, 바지락, 갑오징어, 은갈치 등을 판매하고 있으십니다. 

가을이 되면 더 다양한 해산물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 


6시내고향 특별상을 수상하신 적이 있으신 사장님이십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서천특화시장에 여러번 가다보니, 이제 얼굴을 알아보시고 반갑게 맞아주시는 사장님들이 계십니다. 


지난 주는 폭염으로 뜨거운 날씨였는데요. 


한 사장님이 저를 부르시더니 요쿠르트를 주셨답니다. 



월포 남전수산 사장님이셨습니다. 


정말 더운 날씨였거든요. 


신경써 주시는게 감사해서 요쿠르트 놓고 사진 찍었습니다. 




생합, 바지락, 갑오징어, 갈치, 우럭 등을 판매하시는 사장님이세요. 


생각지 않았는데, 먼저 불러주시고,  격려해주시니 고맙지요 ^^ 


시장의 인심을 전달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스케치입니다. 



서천특화시장에 벌꿀수산 사장님과의 잠깐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벌꿀수산 사장님이 주문한 돌게를 진열하고 계셨습니다. 



이게 뭐냐면 돌게입니다. 





돌게가 들어오면 다라에 해수를 부어놓고 산소공급 처리도 해 놓아야 신선함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돌게는 지져도 먹고, 찜도 해 먹고, 간장게장도 해 먹는다고 합니다. 


가을에 먹으면 몸이 훨신 커져서 먹기 좋다고 하시네요. 


서해안에서 큰 돌을 들춰보면 만날 수 있는 게랍니다. 

가족들이랑 갯벌체험 갔을 때, 바위 밑에서 만난 돌게를 잡는 재미가 있답니다. 



다음 동영상은 옛날에 바다에서 만난 돌게입니다. ^^;;



벌꿀수산은 병어, 갑오징어, 돌게, 꽃게, 바지락 등을 판매하십니다. 


장항에서 매일 아침 버스를 타고 출근을 하십니다. 




아니나 다를까. 돌게 정리를 마치시고는 파를 다듬으시더니, 순식간에 파김치를 뚝딱 하고 만들어내십니다. 




상호가 서천벌꿀수산인데요. 


상호에서 사장님이 꿀벌처럼 부지런하신 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매일 아침 일찍 출근하시는 것, 물건 정리해놓고, 파김치도 뚝딱 하시는 것. 


서천에서 해산물 장사를 하신지 50년이 가까워진다고 하시네요. ㅎ 

서천특화시장에서 장사를 하면서 부지런히 일하시는 모습이 좋았는지, 

자녀들 가운데서도 해산물 장사를 이어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족들 모이면 특히나 공감가는 대화들을 한다고 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천특화시장 상인들의 정성이 담겨 있는 박대 


전통시장에 가면 그 지역의 특산물을 접하게 된다. 이미 많이 알려진 것도 있지만, 개인에 따라서는 처음 접해본 것도 많다. 


서천특화시장에서 처음 접해 본 것은  박대다.  서천특화시장 수산동에는 활어, 어패류도 눈에 띄지만, 반건조 생선 중에 박대가 눈에 띈다. 서천은 금강과 서해가 만나는 곳이라 박대가 서식하기에는 최적의 환경이라 한다. 




내륙에 살면서 박대라는 생선은 처음 접해 본 부류에 속한다. 나만 그런가 했는데, 주변에 물어보니, 서천이나 서천 부근에 살았던 사람이 아니면 대부분 박대가 뭔지를 모른다.


박대가 점포 매대에 올라오기까지는 5번의 손이 간다. 박대는 비늘 껍질을 벗겨서 손질하고, 소금 간을 먹인 뒤 건조장에서 건조시켜서 판매를 한다. 


소금간이 알맛게 들었는지가 포인트. 



크기에 따라 10마리에 25,000원 부터 45,000원 정도의 가격이다.  박대를 파는 점포는 그날 그날 건조시킨 박대를 판매한다.  




구경만 하면 아무래도 부족하니까 하루는 날 잡고 박대를 10마리 구입해서 맛 보기로 했다. 집에서 아이스박스를 열어보니 서비스로 몇 마리를 더 주셨다. 



같은 동네에 사는 지인들에게 나눠주었다.  몇일 뒤 만났을 때 들은 이야기. 


부여가 고향이셨던 분의 이야기 

"예전에 먹었보았던 박대는 약간 비린내가 났었는데, 서천 박대는 냄새가 안 나네"


3살 아이가 있는 집 엄마는 " 박대 살이 담백하고 쫄깃한 맛이에요"  라며 좋아한다. 


박대는 소금 간이 되어 있어서 팬에 기름을 두르고 굽기만 해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양파, 무 등 야채들과 함께 조림으로도 먹는다.  

살이 두툼하고, 무엇보다 잔가시가 없어서 살 발라주기가 무척 편했다.  아이들이 좋아할 여지가 충분하다. 



서천에서는 친숙한 박대이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생소한 박대, 


먹기 편하고 깔끔하고 담백한 맛,  아이들도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서 단지 서천만의 해산물이라기 보다, 전국적으로 알려지고 인기를 끌 수 있을거라 기대를 해 본다. 


박대가 손질되어 매대에 올라오기까지 서천특화시장 상인들은 이 모든 작업을 직접 진행한다. 손님들은 단순히 박대를 구입하는 것이지만,  작업 하나하나에 담긴 상인들의 손길들을 생각할 때, 그것이 서천특화시장에서 계속 이어가는  하나의 가치이고  전통이라 생각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서천특화시장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위 사진의 주인공은 서천특화시장 금은수산의 사장님이십니다. 


어제 서천특화시장에 갔었는데요. 

관찰된 게 있어서 소개해봅니다. 




" 사장님 건어물 가게는 어디에 있어요?" 


라고 물어보시는 손님에게 건어물이 모여있는 구간으로 안내를 해 주십니다. 


조금 있다가 


물 오징어 2마리를 주문하시는 손님에게는 


비닐에 얼음포장을 해 주시면서 어떻게 먹으면 맛있는지도 설명해주십니다. 


"요즘에 제철 활어가 뭐에요?" 


라고 물어보는 분에게도 


" 여름에는 농어, 아나고 등이 많이 나오네요. " 하고 알려주십니다. 



요즘 여름 보양식으로 아나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고 하시네요. 


옆 점포에서 작업하고 있는 동안 슈퍼100 요쿠르트를 놓고 가시네요. ㅎ 





수산동 중앙 통로에 위치해서 그런지, 손님들이 사장님에게 이것 저것 물어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변 점포에 20여분 정도 있었는데, 금은수산에서 회를 떠서 식사하신 분들이 

가시면서 "잘 먹었습니다. " 하고 3분이나 인사를 해 주고 가시네요. 


특별히 금은수산 사장님은 서울에서 일식집 주방장을 할 정도로 실력이 있으신 분이십니다. 

서천특화시장에서 활어 일을 시작하는 분들에게는 기술도 알려주고 계세요. 


손님들에게도 좋은 도우미가 되시고, 

즐거운 마음을 나누어주시는 사장님 화이팅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