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몇일 전에 서천특화시장에 지인과 함께 방문했습니다. 


점심은 2층 정숙이네 서해바다에서 먹었습니다. 


지인이 회를 뜨길래 2층에서 매운탕을 먹고가기로 했네요. 



2명이 식사를 하기에 정숙이네 서해바다가 적당합니다. 아담한 규모이거든요. 




반찬이 나오고.. 이어서 매운탕이 올라옵니다. 



정숙이네 사장님의 특징은 푸짐한 미나라입니다. 

미나리가 아주 푸짐하게 올라옵니다. 


미나리는 집에서 직접 키운 미나리라고 해요. 

미나리 값이 비싸서 이렇게 먹기가 쉽지 않은데 호사를 누리네요. 



또 하나의 특징은 바로 수제비입니다. 



매운탕에 수제비가 많이 들어있네요. 



같이 갔던 지인은 매운탕 먹을 때 생선 냄새에 민감한 편인데, 

냄새가 전혀 안난다고 했습니다. 


양파를 2개나 썰어넣으신다고 하시네요. ㅎ


서천특화시장에서 소규모로 식사하거나 

깔끔한 수제비 매운탕 드신다면 정숙이네 서해바다 추천합니다.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